• 미디어 >
  • 엔코아 리포트
Weekly Brief
[조회수 : 437]  다운로드
CES2017과 연결의 힘
[CES2017과 연결의 힘]


세계 최대 가전쇼 CES(Consumer Electronics Show)가 그 어느 때보다 많은 관심 속에 지난 8일 막을 내렸다. 가전쇼 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모였다. 또한, 작년 CES가 혁신 기술을 대중들에게 선보이는 느낌이 강했다면, 올해 CES는 상용화를 마친 상태의 제품이 훨씬 많았다. 여러 기업들이 연결된 모습으로, 융합된 기술을 보여주며 우리가 상상만 하던 미래가 멀지 않았음을 실감케 했다.

CES 2017 에서 가장 많이 회자된 업체는 어디였을까? 뜻밖에도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었다. 아마존은 공식 부스는 물론 CEO조차 참석하지 않았다. 그러나 전시회의 주요업체들이 아마존의 AI 비서인 알렉사(Alexa)를 탑재해 의문의 1승을 거뒀다. 

 1.jpg
[아마존의 알렉사를 탑재한 LG의 가정용 로봇 LG허브]


화웨이, 포드, 레노버, LG, GE, 폭스바겐, 현대자동차 등 수 많은 글로벌 업체가 알렉사를 탑재한 제품을 자동차와 핸드폰, 가전제품을 선보였다. 내년부턴 모터쇼로 바꿔야 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화려했던 CES의 수많은 슈퍼카들을 제치고, 결국 승자는 플랫폼을 제공한 아마존이라니,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어떤 것이 중요한지를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부분이다. 

올해 CES는 산업 간의 경계 없는 융복합과 연결을 보여주었다. 이러한 연결성은 4차 산업혁명의 가장 큰 특징이기도 하며 엔코아 리포트에서 CES 2017을 다루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번 엔코아 리포트에서는 CES 2017의 트렌드를 살펴보고 이러한 IT업계의 트렌드가 데이터 산업과 어떤 관계를 맺게 될지 생각해보자.

1. 스마트 홈

세계 최대 가전쇼의 명성에 맞게 CES의 스마트 홈 부분은 아주 다양하고 화려했다. 각 가전이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사물인터넷을 탑재하는 것이 기본 사양으로 느껴질 정도였다. 작년에는 단순히 가전에 와이파이를 탑재해 외부에서 제어하는 수준에 그쳤다면 이제는 개인의 일상생활과 집 자체가 연결된 모습을 다양하게 보여주는 진보를 보였다.

냉장고로 듣고 싶은 음악을 켠다. 음성명령으로 부족한 요리 재료를 주문하기도 하고, 내가 하는 요리 순서에 맞게 레시피를 읽어주기도 한다. 주방에 모든 가전은 IoT와 클라우드 기반으로 연결되어있다. 삼성전자가 올해 CES에서 공개한 스마트 냉장고 패밀리 허브 2.0과 주방가전 패키지에서 가능한 일들이다.
 

2.jpg

[삼성 패밀리 허브2.0]

삼성전자에게 2년 연속 CES 혁신상을 안겨준 이 냉장고는 모든 것이 연결된 스마트홈의 미래를 조금 상상해 볼 수 있게 한다. 

여기에 인공지능까지 더해져 고객에게 편리성과 가치 유연한 UX, 다양한 컨텐츠를 제공하는 등 가전의 영역을 넓히는 모습을 보여 주었다.


2. 자율주행차


이번 행사 동안 가장 주목받은 전시장은 단연 자율주행차 전시장이었다. 관련 업체는 물론, 참가업체 중 다수가 자율주행차 관련된 제품을 전시했다. '이제 가전전시회의 이름을 새로 고민할 때가 됐다'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넘어섰다'는 기사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을 정도였다. 가전박람회로 시작했던 CES는 최근 전자와 자동차 산업 간 융합이 가속화되면서 자동차 관련 비중이 점차 높아지는 추세다.


3.png
자료: 업계
[CES 2017에서 확인된 車-IT 업체 합종 연횡]


현대차, 벤츠, BMW, 포드, 폭스바겐, 혼다, 도요타, 닛산, 크라이슬러, 벤츠 등 완성차 업체들이라면 이제 누구나 자율주행차 시장에 뛰어들지 않은 이가 없다. 이들 모두 이번에 전시장을 만들고 자율주행차를 선보였다.


4.jpg
 
[엔비디아와 아우디의 자율주행차]

IT 기업들의 행보 또한 바쁘다. AI 기업으로 변신한 엔비디아는 이번에 CES에서 자율주행차로 가장 주목받은 기업 중 하나다. 아우디, ZF등과 협업하며 자율 주행차를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하만도 자율주행 플랫폼을 선보이고 이르면 5년 안에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CES 기간 동안 많은 자율주행차들이 도로 시범 주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제 자율주행차를 집 앞 도로에서 볼 날도 멀지 않았다. 업계 전문가들은 대중화를 위해서는 궁극적으로 ‘연결성’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어떤 기상과 도로 조건에서도 안전하게 운행되려면 주변 차나 신호등·관제센터와 계속해서 정보를 주고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사물인터넷 기술이 필수이다

포드는 싱크3를 공개하며 소개하면서 ‘홈 투 카(Home to Car)’, ‘카 투 홈(Car to Home)’을 강조했다. 알렉사 기반 음성인식을 통해 운전 중에 “집 안에 조명을 켜달라”고 부탁을 하거나 집 안에서 “내 자동차 문을 잠가줘”라고 명령을 내릴 수 있는 식이다. 제품과 제품, 사람과 제품을 넘은 연결이 이제 우리 눈 앞에 와있다.

3. 이종 분야의 융합


올해 행사는 이종 분야 CEO들도 유난히 많이 보였던 행사였다. 우선 기조연설자 라인업부터가 심상치 않았다. 크루즈 여행업체 카니발코퍼레이션의 CEO 아널드 도널드, 온라인 호텔 예약 업체 익스피디아의 CEO 배리 딜러, 스포츠의류 업체 언더아머의 CEO 케빈 플랭크가 기조연설자로 참여하며 CES의 트렌드였던 ICT와 자동차의 융합에서 이번에는 여행·레저·의류까지 확대됨을 보여 주었다.

5.jpg
 
[CES에서 브랜드 모델인 마이클 펠프스와 함께 기조연설중인 언더 아머 CEO]

스포츠 브랜드 언더아머는 이종 산업 융합에 가장 적극적인 기업 중 하나다. 창업 20년 만에 나이키, 아디다스에 이어 세계 3위 스포츠 브랜드로 올라선 기업이다. 미식축구 선수 출신인 CEO 케빈 플랭크는 CES 기조연설에 나서 ‘디지털 회사’로의 전환을 선언했다. 스포츠업계 CEO가 CES 기조연설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언더아머는 최근 마이피트니스팔 등 3개 건강관리 앱을 인수하고 이를 통해 2억6000만여 개 운동 행태와 9억6000만 개 음식 정보 DB를 수집했다. 여기에 마이클 펠프스 등 언더아머의 모델인 스포츠 스타들로부터 의견과 정보를 모아 ‘언더아머 레코드’라는 앱을 개발했다. 이 앱은 사용자의 활동을 24시간 분석해 올바른 습관을 갖도록 제안해 준다. 언더아머는 이 앱을 삼성 기어에도 탑재한다. 언더아머는 또 사용자의 컨디션을 분석해 운동 강도를 제안하는 ‘스마트 러닝화’, 적외선을 방출하는 소재로 만들어 수면을 돕는 ‘스마트 잠옷’도 출시했다. 

이제 다른 산업과 융합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는 시대다. 어떤 기업도 혼자서는 완전히 통합된 라이프 스타일이나 홈스타일, 엔터테이먼트 스타일을 제시할 수가 없다. 기업 간의 협업은 필수적이고 AI와 IoT는 그런 협업을 이어줄 가장 좋은 가교 역할이다. 이런 트랜드가 CES 전체를 관통했다. 


4. 초연결의 시대와 데이터


올해로 50살이 된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의 정체성은 이름 그대로 가전 쇼다. 1967년부터 백색 가전의 각축장이었던 CES가 백 년을 훌쩍 뛰어넘어서 이제야 진정한 가전의 의미를 찾은 것 같다. 혹자는 자동차와 휴대폰이 난무(?)하는 행사장을 바라보며 가전쇼의 본질이 퇴색되었다고 말하지만 어떤 이는 드디어 모든 기기가 진정한 가전으로 만들어지고 있다고 평가를 하고 있다. 

올해의 주요 키워드들을 보면 10년여 년째 이어지고 있는 다양한 융복합 기술들과 더불어 최근 핫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음성인식, 그리고 사물인터넷(IoT)이다. 이는 스마트홈, 디지털 헬스케어, 자율주행차 등의 현실 세계와의 연결 도구가 되어 주며 '접근성(Accessible)'이라는 큰 테마를 만들어 냈다. 

“연결(Connect)”, 결국 가전, 자동차, 그 외의 이종 산업들까지 포함하여 여러 단위 기술들이 서로 연결되며 유비쿼터스(Ubiquitous) 시대의 진정한 서막이 올랐다. 2017 CES를 통해 연결의 힘이 얼마나 중요한지가 증명되었고 그 중심에 아마존 “알렉사”가 있었다. 알렉사의 성공 여부와 관계없이 수많은 기계와 사람을 어떻게 연결해야 할 것인지에 대한 방향성과 함께 또 다른 숙제를 던져 주었다. 진정한 연결을 위한 싸움은 당분간 계속될 것임을 시사한 자리였다. 

그동안 우리 곁에 등장했던 수많은 기술, 그리고 그 기술들과 사람의 연결을 돕고 있는 애플의 시리(Siri), 아마존의 알렉사(Alexa) 등과 같은 연결 도구들은 앞으로도 더욱 진보한 모습으로 끊임없이 등장할 것이다. 심지어 올해 확인된 가능성을 통해 더더욱 많은 기업이 시도할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채팅봇 태이(Tay)가 하루 만에 스위치를 내렸던 것과 같은 해프닝을 우리는 잊어서는 안된다. 네거티브 데이터가 들어갔을 때 벌어질 수 있는 서비스의 오류는 어떠한 데이터 활용 기술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바둑 로봇 알파고에게 체스 기술을 복기 시켰다고 생각해보자. 결국 사람의 영역과 기계의 영역은 점점 명확해지고 있고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확인할 수 있는 행사였다. 

정제되지 못한 데이터의 연결이 가져다 줄 수 있는 폐해는 실로 엄청날 것이다. 모든 사물과 사람이 연결되는 유비쿼터스 세상에서 한 시도 멈추지 말고 지켜봐야 하는 것은 연결될 데이터의 정합성 아닐까? 서비스가 늘어날수록 더욱 견고한 데이터의 정제와 품질 관리를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 다음 리포트에서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의료 데이터 가공 산업에 대해 알아 보고자 한다




목록